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한인교회 사진

좋은 소식을 전하는 아름다운 교회 삼광교회 여섯번째

게시판 내용
얘는 내 친구니까요!
작성자 강성해 등록일 2016-07-18 11:58:43 조회수 94

  1970년 월남전이 한창이던 어느날 미국인 선교사들이 운영하는 한 고아원에 박격포탄이 떨어졌다. 이웃 마을 사람들이 달려가 보니 이미 목숨을 잃은 선교사들 틈에 부상당한 아이들이 피를 흘리고 있었다. 

 

 미국인으로 구성된 의료진들이 아이들을 열심히 치료했으나 구급약과 의료장비는 턱없이 부족했고 특히 피를 너무 많이 흘린 한 소녀에게 수혈이 즉시 필요 했지만 보관된 혈액이 없었기 때문에 의사들과 간호사들은 급한 나머지 각자의 피를 수혈하려고 했다. 그런데 그 소녀와 같은 혈액형을 가진 사람은 한 사람도 없었다. 

 

 궁리 끝에 한 의사가 부상을 당하지않은 건강한 아이들을 한자리에 모이게 한 후 어설픈 월남어로 헌혈할 사람은 손을 들라고 했지만 손을 드는 아이는 아무도 없었다, 하는 수 없이 의사가 강단에서 내려오려 할 때 한 소년이 슬며시 손을 들었다. 다행히 소년은 부상이 심한 소녀와 같은 혈액형이었다. 

 

 잠시 후 소년은 수혈을 받아야 할 소녀와 나란히 누웠다. 간호사가 소년의 팔에 주사 바늘을 꽂았을 때 그 소년의 눈가에선 눈물이 흘렀다. 소년은 피를 뽑는 동안 간간이 흐느끼기도 하였다. 이상하게 여긴 간호사와 의사들이 '왜 그러느냐'고 이유를 물었지만 소년은 말을 못 알아듣는 것 같았다. 

 

 이내 소년은 큰소리로 울기 시작했다. 놀란 간호사가 영어를 할 줄 아는 월남인을 마을에서 데리고왔다. 월남인은 소년과 몇 마디 주고받더니 의료진을 향해 씨익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소년은 아마도 소녀에게 자기 피를 전부 뽑아 주어야 한다고 생각했나 봅니다" 헌혈을 하고나면 곧 자신은 죽게될 거라고 생각한 거죠. 그래서 울음을 터뜨렸구요. 그러자 한 의사가 서툰 월남어로 소년에게 '죽을 줄 알면서 왜 손을 들었느냐고 물었더니 그 소년은 소녀를 쳐다보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얘는 내 친구니까요!" 


우리의 친구 되시는 그리스도 예수님은 우리를 죄를 속량하시기 위해 그  

생명까지 십자가에 내어 주셨읍니다. 죄 짐 벋은 우리를 그 분은 친구삼아 주셨으니까요. 아멘.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1227뉴캐슬 지역 한인 성도 찾고 있습니다.신형갑2018.10.19136
1226안녕하세요 급한 도움을 요청드립니다ㅠㅠ이승권2018.10.04163
1225Durban 에서 ITU exhibition 통역 구합니다.정다은2018.08.13116
1224pham OIL tree 농장 장 병길2018.08.0493
1223도움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이미지김상익 선교사2018.04.20206
1222정은일 목사님 부산사직동교회 특송영상입니다장성민 목사2017.11.02360
12217월 마지막주중 통역부탁드립니다김경태2017.07.17173
1220요하네스 공항에서 프리토리아로 가고 싶습니다.이경하2017.04.21404
1219도움이 필요합니다.Stella An2017.03.19210
1218마음에 무엇을 담겠습니까?박건일2017.02.23112
1217내마음의 눈 박건일2017.02.0380
1216추석 그리고 그리스도인강성해2016.09.12103
1215가끔은 잊을 줄을 아는 삶을 삽시다.강성해2016.09.0284
1214반갑습니다. 강집사님!!강성해2016.09.0280
1213"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나를 이겨라" / 펌관리자2016.08.0383
1212반갑습니다. 강집사님!!관리자2016.08.03115
>> 얘는 내 친구니까요!강성해2016.07.1894
1210한국교회가 지키는 맥추감사절의 유래와 의미는?강성해2016.07.06239
1209조국을 위해 울라강성해2016.06.2881
1208청지기의 마음가짐강성해2016.05.13110